|4961|2 무청시래기? 많은분 들이 이곳을 이용하고 있어요.

01053359081.kte114.kr

Qna
    '무청 말려요~'
  • 28일 경남 함양군 서상면 조산마을 조봉선(55)씨 부부가 겨울철 별미인 시래기를 덕장에서 손질하고 있다. (함양군 제공) 2016.11.28/뉴스1 y2onhwa@news1.kr [ⓒ 뉴스1코리아(news1.kr)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]
  • '고향의 맛' 무청 말리기
  • (서울=연합뉴스) 28일 경남 함양군 서상면 조산마을 조봉선(55)씨 부부가 겨울철 별미인 시래기를 덕장에서 손질하고 있다. 2016.11.28 [경남 함양군 제공=연합뉴스] photo@yna.co.kr
  • 겨울이 어서 갔으면
  • 추수를 마무리하고 김장까지 끝나면, 무청과 시래기를 엮어 해가 잘 드는 추녀 밑에 주렁주렁 매달아 말렸다. 겨우내 시래기나 우거지를 삶아 굴을 듬뿍 넣고 끓였던, 아침에 할아버지를 위한 할머니의 해장국 맛을 잊을...
  • “형님 앞가림하겄다 선재도 잘 크겄다…인자 자리 잡은 거지라”
  • 무말랭이와 무청시래기, 무차로 가공할 예정이다. 이제 귀농 7년 차에 접어든다. 미운 일곱 살이라고 했다. 대들고 떼를 부리고 억지 쓸 수 있는 건 그만큼 역풍에 견딜 자신이 생길 때 나타나는 모습이다. 이제 살만하다는...
  • 청양군, 시래기 산업으로 부자농촌 비상!
  • ㈜한울효시는 청양군내 무 재배농가로부터 무청을 수매해 본격적으로 시래기를 생산하고 식당 등 기 확보된 판로를 통해 판매하는 한편, 시래기전문 프랜차이즈 식당 운영을 통해 자체 소비물량을 꾸준히 늘려 공장을...
블로그
    '몸에 좋은 무청 말리기'
  • 【함양=뉴시스】 28일 경남 함양군 서상면 조산마을 조봉선씨 부부가 겨울철 별미인 시래기를 덕장에서 손질하고 있다. 2016.11.28. (사진=함양군청 김용만 주무관 제공) photo@newsis.com [사진 영상...
  • 집밥에서 건강 챙기는 법 "밥보다 반찬"
  • 무청은 무의 줄기와 잎을 뜻하고 시래기는 무청을 말린 것을 말한다. 겨울철에 모자라기 쉬운 비타민과 미네랄 식이섬유가 골고루 들어가 있어 건강에 좋은 식재료로 각광받고 있다. 무청을 말린 시래기 100g에는 싱싱한...
  • '무청 말리기'
  • (서울=연합뉴스) 28일 경남 함양군 서상면 조산마을 조봉선(55)씨 부부가 겨울철 별미인 시래기를 덕장에서 손질하고 있다. 2016.11.28 [경남 함양군 제공=연합뉴스] photo@yna.co.kr
  • 청정지역서 키운 건강한 맛, 간편하게 즐긴다
  • ‘양구DMZ펀치볼시래기만두’는 펀치볼 지역 산나물 중에서도 가장 식감이 부드럽고, 영양성분 및 미네랄이 풍부하기로 유명한 시래기가 만두 소로 사용돼 구수한 향과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. 무청에 함유된...
  • 시래기
  • 만약에 싱싱했던 무청이 마르기를 거부했다면 시래기는커녕 썩어 악취가 풍겼을 것이요, 바싹 마른 몸을 도사리고 물을 품으려 하지 않았다면 산산이 부서져 먹을 수 없는 쓰레기가 되었으리라. 아집을 내려놓아 내면은 더...
뉴스 브리핑
    청양군, 최신식 시래기 가공공장 준공식
  • ㈜한울효시는 청양군내 무 재배농가로부터 무청을 수매해 본격적으로 시래기를 생산하고 식당 등 기 확보된 판로를 통해 판매하는 한편, 시래기 전문 프랜차이즈 식당 운영을 통해 자체 소비물량을 꾸준히 늘려...
  • 청양군, '시래기' 산업으로 부자농촌 비상 꿈꾼다
  • ㈜한울효시는 청양군내 무 재배농가로부터 무청을 수매해 본격적으로 시래기를 생산하고 식당 등 기 확보된 판로를 통해 판매하는 한편, 시래기전문 프랜차이즈 식당 운영을 통해 자체 소비물량을...
  • 순남시래기 "직장인 연말회식, 깔끔한 시래기 요리 선호도 높아"
  • 그 중에서도 시래기는 푸른 무청을 엮어 말린 것으로 각종 비타민과 식이섬유, 미네랄이 풍부해 영양가가 우수한 웰빙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. 시래기는 국이나 각종 반찬, 밥과 함께 지어 먹는 것이 대표적인 요리법이다....
  • 겨울 별미 '무청 시래기 말리기'
  • 28일 경남 함양군 서상면 조산마을 조봉선(55)씨 부부가 겨울철 별미인 시래기를 덕장에서 손질하고 있다. (함양군 제공) 2016.11.28/뉴스1 y2onhwa@news1.kr [ⓒ 뉴스1코리아(news1.kr)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]
  • [바튼소리]뭐라고? '나를 엮은 것'?
  • 죄수복 차림으로 줄줄이 엮여 섞여 있었던 게 누구였나 알기나 아는가? 무청을 잘 '엮어' 말리면겨울 양식 시래기나 되지그 시래기 발뒤꿈치에도 못 미칠 '쓰레기 대통령'이부끄럼뻔뻔히 깔아뭉개며뭐라고? '나를 엮은 것'?